11월 13일에 맘스터치에서 신메뉴가 여럿 출시되었어요.

햄버거는 '인크레더블 버거', 사이드로는 '에그랩' 과 '베이컨 에그랩'이 출시되었어요.



참고 : 맘스터치 신메뉴 '인크레더블 버거' 후기

맘스터치 신메뉴 '에그랩' 후기

맘스터치 신메뉴 '베이컨 에그랩' 후기



음료로는 홍차와 레몬홍차가 출시되었어요.

겨울이 다가오니 시즌에 맞춰 따뜻한 음료를 출시한 거겠지만, 좀 의외이긴 했어요.

우리나라에서 커피나 에이드 음료는 종종 출시되지만, 차 종류는 거의 출시가 안 되요.

그도 그럴 것도 우리나라 사람들은 차 종류를 그닥 즐기지 않으니까요.

요새야 말차 음료가 조금 유행타고 있긴 하지만, 그 외의 차 종류는 카페에서도 보기 드문데, 패스트푸드점에서는 더 말할 것도 없고요. 



레몬홍차 (HOT)


레몬홍차는  HOT 2,300원, ICE 2,500원입니다.

레몬홍차 HOT의 1회 제공량은 272g 이며, 칼로리는 45kcal 입니다.

레몬홍차 ICE의 1회 제공량은 385g 이고, 칼로리는 101kcal 입니다.

이름은 같은 제품인데, 뜨거운 음료와 차가운 음료가 용량부터 칼로리까지 전부 달라요.

아이스가 용량이 많은 건 얼음이 추가적으로 들어가서 그런거 같은데, 칼로리가 차이 나는 이유는 잘 모르겠어요.



잉글리쉬 블랙퍼스트 홍차가 티백 형식으로 제공된다고 해서 어느 브랜드의 홍차를 사용하는지 보고 싶었는데, 직원분께서 아예 티백을 빼고 주셨어요. 
레몬홍차라고 하는데, 색갈은 복숭아 에이드처럼 연한 주황색에 가까워요.
그리고 과육 알갱이 같은 게 떠있는데, 기존의 '레몬에이드' 에 들어간 것과 동일한 걸로 같아 보였어요.



 
뜨거운 물에 아이스티 가루 탄 맛!


티백이 들어갔다고 해서 좀 더 홍차맛이 많이 날 것으로 기대했지만, 딱히 그런 것도 아니었어요.
새콤할 거 같다가도 뭔가 밍밍하고..
보통은 차가운 물에 타 마시는 아이스티 가루를 뜨거운 물에 타면 비슷한 맛이 날 거 같아요.
독특한 메뉴라는 거 빼고는 메리트가 없어요.
저렴하게 따뜻한 음료를 마시고 싶다면 다른 패스트푸드점에도 카페라떼, 핫초코 등 비슷한 가격대 혹은 더 저렴한 음료도 많아요.
그렇다고 햄버거나 다른 거에 곁들여마시기에도 애매했어요.
신메뉴이니 호기심에 한 번 마셔본 걸로 그냥 만족할래요.
홍차는 아직 안 마셔봤는데, 마셔봐야하나 고민되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남은 주말 휴일 잘 보내세요~

    2018.11.18 0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벌써 주말이 다 지나갔네요.
      몇 시간 안 남았지만, 청결원님도 남은 휴일 잘 보내세요

      2018.11.18 21:15 신고 [ ADDR : EDIT/ DEL ]
  2. 별로 감동을 주지 못한 레몬홍차군요
    신메뉴라 하는데 웬지 아쉽네요.. ^^

    2018.11.18 08: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실 그닥 기대도 안 했어요ㅋㅋㅋㅋ
      티백이라는 게 그냥 신기했을 뿐이에요.
      예전에 모스버거에서 나왔던 타이밀크티인도 별로 맛이 없었던 기억이 있어서ㅋㅋㅋ

      2018.11.18 21:19 신고 [ ADDR : EDIT/ DEL ]
  3. 그러네요..
    맛이 닝닝하다면 호기심에 한번은 사먹겠지만
    두번은 저도 사먹지 않을것 같아요~^^

    2018.11.18 0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그냥 호기심에 사먹어본 거죠.
      어차피 티백이면... 그냥 티백 넣고 레몬청 사다 넣어먹는 게 훨씬 나을 거 같았어요.

      2018.11.18 21:20 신고 [ ADDR : EDIT/ DEL ]
  4. 신메뉴라 하기에는 너무 약하네요 ㅠㅠ 그래도 한번은 먹어볼거같아요 ㅎㅎㅎ 즐거운 주말되세요^^

    2018.11.18 14: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신메뉴라고 해도 햄버거와 사이드가 2개나 출시되었으니 그냥 스치듯 안녕 스타일로 출시된 메뉴라고 보기면 되요.
      매인도 아니고...
      그냥 뜨신 거 마시고 싶을 때 괜찮을 듯요.

      2018.11.18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5. 어떤 맛인지 알거 같아요.
    전 아마 안먹어볼 것 같네요 ㅎㅎ
    그래도 맘스터치 햄버거는 맛있어요^^

    2018.11.18 19: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단 제가 마루타로 뛰고ㅋㅋㅋㅋ
      맘스터치 햄버거는 맛있죠.
      싸이버거는 진짜 최고입니다^^

      2018.11.18 21:35 신고 [ ADDR : EDIT/ DEL ]
  6. 우리나라 사람들이 차를 안마시는 이유가
    제대로 된 차를 파는 곳이 없어서 아닐까란 생각이 갑자기 드네요. ^^;;;

    2018.11.18 2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차를 판매하는 곳이 많지 않기도 하지만, 일본이나 중국보다 차를 즐기는 분도 적고 차문화가 덜 대중화된 경향이 있는 것도 현실인 거 같아요.

      2018.11.18 21:36 신고 [ ADDR : EDIT/ DEL ]
  7. 끼워팔기 하는듯한 느낌의 홍차인듯 하네요. 한국의 패스트 푸드점에서는 차 보다는 버거를 먹어야한다는 생각이 강해서 그런지 별로 안사먹을거 같아요

    2018.11.18 22: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좀 끼워팔기 느낌이 강했어요.
      에이드 종류는 탄산감도 있고 달달하니까 그럭저럭 마시기 괜찮은데, 차는... 솔직히 주문하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싶더라고요.

      2018.11.19 00:51 신고 [ ADDR : EDIT/ DEL ]
  8. 레몬홍차 이름만 들으면
    한번 마셔보고 싶은 호기심이 드는데요~
    과육 알갱이가 떠다니는 건
    호기심을 반감시키네요ㅋ

    2018.11.19 0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실제 과육을 넣은 거 같은 느낌을 내려고 했던 거 같아요.
      레모네이드에도 저런 과육이 둥둥 떠다니거든요.
      맛이 딱 립톤 아이스티 가루를 따뜻한 물에 탄 맛이라... 굳이 사먹진 않을 거 같아요.
      신메뉴라 맛본 거만 일단 만족을ㅋㅋㅋ

      2018.11.19 22:39 신고 [ ADDR : EDIT/ DEL ]
  9. 저렴하긴한데 정말 다른메뉴와 어울릴건 없네요 ㅠㅠ

    2018.11.20 0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