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보면 계절이 오고 가는 것을 별 신경쓰지 않고 살게 되는 듯 해요.

특히나 봄과 가을은 앗차! 하는 순간에 지나가버리기 때문에 신경쓰지 않으면 '벌써 여름/겨울이야?' 하면서 투덜거리게 되지요. 

서울 도심에서 가을을 느끼기 가장 좋은 장소 중 하나는 고궁이예요.

더 늦기전에 늦가을의 끝자락을 잡아보기 위해 덕수궁에 다녀왔어요.



대한문


덕수궁은 5개 궁 중에서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곳이예요.

너무 넓지 않아서 딱 보기 좋고, 볼거리도 많고, 밤 8시까지 개관하기 때문에 야경을 즐길 수도 있어요.

천 원이라는 저렴한 입장료는 덤!

개인적으로 덕수궁 입장료는 너무 저렴해서 불만이예요.

가격과 가치가 동일시되는 것은 아니지만, 좀 더 비싸도 충분히 볼만한 가치가 있는 곳인데요.




덕수궁에는 벌써 가을에 흠뻑 젖어있었어요.



중화전






덕수궁 곳곳이 단풍와 은행잎으로 알록달록 물들어 있었어요.

번쩍거리는 현대적인 건물과 고즈넉한 옛건물, 단풍들의 조화가 참 이색적이었어요.



중화전 뒤쪽으로 돌아가서 보니 석조전이 빼꼼 고개를 내밀고 있었어요.



석조전


덕수궁 석조전은 일반 관람은 안 되고, 미리 예약을 한 사람에 한해서만 안내원을 따라서 내부 관람을 할 수 있어요.

올 봄에 덕수궁 석조전 내부관람을 했는데, 시간이 아까울 정도로 정말 볼만했어요.

덕수궁 입장료를 내야하긴 하지만, 석조전 내부관람에는 따로 요금을 내지 않으니 아직 다녀오신 분들께는 꼭 한 번 다녀오시라고 추천하고 싶어요.


참고 : 대한제국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곳, 덕수궁 석조전



석조전 뒷길


이런 곳은 사람들이 잘 오지 않기 때문에 제 맘대로 막 다닐 수가 있어서 좋아요.





석조전 뒤쪽으로 죽 따라가니 포장이 안 된 오솔길 같은 게 있더라고요.

나뭇가지에서는 새들이 푸드득 거리고, 청설모인지 다람쥐인지도 다니는 것을 보니 왠지 산에 온 기분이었어요.



정관헌 

해도 짧은데, 게으름 피우다가 늦게 왔더니 이미 어둠이 내리고 있었어요.
아쉽지만 정관헌까지만 보고 다시 발길을 돌렸습니다.
어차피 덕수궁은 언제든지 다시 올 수 있는 곳이니까요.
겨울에 고궁을 온 적은 없는데, 겨울에 눈 내리고 난 이후에 한 번 더 올까봐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덕수궁 좋죠.. 도심에 있어서 접근성도 좋고 저녁까지 관람할 수 있다는게 큰 장점입니다. ^^
    저도 고궁 입장료가 너무 저렴하다는게 조금.. 돈내면서도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종종 'ㅇㅇ관광주간 특가' 등으로 반값에 입장할 때는 이래도 괜찮나 싶기도 해요. :)

    2015.11.16 12: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경복궁이나 창덕궁이 3천원인 걸 생각하면, 덕수궁도 그 돈 정도는 받아도 되지 않을까 해요.
      아니면 외국인은 조금 더 비싸게 받아도 될 거 같고요.
      진짜 입장료가 과자 한 봉지 값도 안 되다보니 저도 제 돈 내고 가면서도 미안할 때가 있어요.
      대신 자주자주 방문하는 걸로 만회하려고요ㅋㅋㅋ

      2015.11.16 19:23 신고 [ ADDR : EDIT/ DEL ]
  2. 사진 잘보고 갑니다^^

    2015.11.16 14: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언제 다녀가신건지 모르겠지만, 아직 단풍 은행잎이 살아있군요..
    저희 동네 거의 다 떨어졌던데 ㅠㅠ

    2015.11.16 16: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래 되지는 않았고, 지난주 목요일에 다녀왔어요.
      서울 도심이 열섬현상으로 기온이 높은 편이라 단풍이 오래 지속된 거 같은데, 주말에 비 내리면서 다 떨어졌을 듯 해요.
      의도한 건 아닌데, 딱 맞춤맞게 다녀왔어요ㅎㅎ

      2015.11.16 19:26 신고 [ ADDR : EDIT/ DEL ]
  4. 언제든 덕수궁을 가실수 있다니 그저 부러울 따름입니다
    전 작년에 큰맘 먹고 고궁투어를 목적으로 창원에서 서울까지 올라갔었거든요
    12월에는 특별한 여행일정을 잡아둔게 없어서 서울로 다시 고궁투어나 한 번 더 다녀오고 싶네요
    늦은 저녁에도 관람이 가능하다는게 가장 매력적인데요~^^

    2015.11.16 1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궁투어도 충분히 할만하죠ㅋㅋㅋ
      늦은 밤까지 관람 가능하다는 점도 덕수궁의 매력 중 하나라고 생각해요.
      경복궁이나 창덕궁은 아갼 관람 티켓 끊으려면 전쟁인데, 덕수궁은 매일 밤 8시까지 오픈하니까요.
      요즘 같은 때에는 오후 6시에만 가도 어둑어둑해서 야간 개장 분위기가 나더라고요ㅎㅎㅎ

      2015.11.16 19:27 신고 [ ADDR : EDIT/ DEL ]
  5. 퇴근길에 돌담길만 걸어다니고... 들어가진 않았었네요.. 자그마치 3년째...
    이번 주말엔 가봐야겠습니다!!

    2015.11.16 2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오히려 늘 갈 수 있는 곳이라는 생각이 들면 안 가게 되는 거 같아요.
      자꾸 미루지 마시고 기회될 때 한 번 가보세요ㅎㅎㅎ

      2015.11.17 10:34 신고 [ ADDR : EDIT/ DEL ]
  6. 석조전 뒷길...

    정말 너무 아름답네요 사람이 없다니 고즈넉하게 걸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저도 이곳 바로 근처에서 몇년간 근무하면서 낮에만 잠깐잠깐 들러보고 말았는데

    역시 한국의 전통건물은 계졀이 변할수록 아름다움을 더해지는것 같습니다 ㅠ_ㅠ

    2015.11.17 0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고궁에 몇 번 가다보니 저렇게 사람 없고 고즈넉한 데 없을까 좀 찾아다니는 편이에요ㅎㅎ
      말씀하신대로 한국의 전통건물은 계절에 따라 느낌이 다르다고 하더라고요.
      나중에 겨울에 눈 오면 다시 가고 싶어요.

      2015.11.17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7. 아 그리고 저도 우리나라 궁들의 저렴한 입장료에 불만이 많습니다 -_-

    특히나 외국인도 같은 금액받는것에 대해선 더더욱이요 -ㅅ-..

    2015.11.17 0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외국인 특별 요금이 따로 있는 나라도 흔한데, 우리나라는 거의 외국인이 갑이죠.
      워낙 요금이 저렴해서, 외국인들에게는 2배 정도 받아도 괜찮을 거 같은데요.

      2015.11.17 10:42 신고 [ ADDR : EDIT/ DEL ]
  8. 저도 덕수궁 좋아해요. 예전엔 미술관도 종종 갔는데... 그게 벌써 몇년 전인지 ㅜㅜ

    2015.11.19 13: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사진 참 잘찍으시네요!
    실례가 안된다면 카메라 정보좀 알 수 있을까요???

    2015.11.24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사진 찍는다는 말 처음 들으니 참 쑥스럽네요;;;;
      카메라 정보 말하기가 좀 거시기한데, 그냥 폰카+똑딱이 섞어 써요.
      똑딱이는 2009년도에 동생이 산 중고를 그냥 제가 계속 쓰고 있고, 핸드폰은 G4 써요.
      일단 막 찍은 다음에 그 중에서 제일 잘 나온 거 골라서 올려요ㅋㅋㅋㅋ

      2015.11.24 21:3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