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새는 마라탕이나 훠궈 같은 중국음식점들이 곳곳에서 찾을 수 있어요.

중국 유학생 및 결혼이민자, 노동자 등 중국에서 오신 분들 자체가 많이 늘어난 것도 있겠지만, 이제는 한국 사람들도 중국 현지 음식에 많이 익숙해졌다는 생각이 들어요.

예전에는 양고기 뿐만 아니라 중국 현지 향신료 자체를 못 드신다는 분이 참 많았거든요.



형제 무한리필 샤브뷔페 兄弟自助火鍋 는 창신시장 쪽에 위치한 훠궈 무한리필 뷔페집이에요.

중국음식이라고 하면 보통 건대 혹은 대림 쪽을 많이 떠올리지만, 동대문 인근에도 음식점들이 꽤 많아요.

지금은 너무나도 익숙해진 양꼬치도 동대문 근처에 있는 '동북화과왕' 이라는 음식점이 거의 초창기로 소개한 집으로 알고 있어요.

어쩌면 최초일 수도 있고요.

근처 동대문 시장에 물건을 떼러온 중국 쪽 상인들이 많은 것도 한몫을 했을 거 같고요.

형제무한리필샤브뷔페는 1호선 동대문역 1번 출구에서 나와서 더벤티 The Venti 가 있는 골목 쪽으로 걸어서 3-4분 남짓만 직진하면 나와요.

대로변에서 골목만 제대로 찾아간다면 그렇게 찾기 어렵진 않은 편이에요.

영업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새벽 1시까지이며, 첫째주와 셋째주 화요일은 휴일이라고 합니다.





형제무한리필샤브뷔페 메뉴.

샤브뷔페는 1인당 15,000원이며, 2시간동안 이용가능해요.

그 외에 마라탕이나 마라샹궈, 쌀국수 등 단품으로 주문할 수 있는 메뉴들도 있고, 곁들여먹을 만한 가벼운 요리들도 있어요.



탕은 기본적으로 반반 드리냐고 물어보는데, 홍탕/백탕이 나와요.

하지만 따로 주문하면 홍탕만 혹은 백탕만도 해주는 거 같아요.




뷔페는 2시간동안 자유롭게 가져다먹으면 됩니다.

배추, 청경채, 쑥갓, 팽이버섯, 새송이버섯, 목이버섯, 느타리버섯 등 야채와 동두부, 건두부, 콩나물, 숙주나물, 가래떡, 연근, 메추리알, 옥수수면, 중국당면,  새우, 후랑크소시지, 어묵, 만두 등 종류를 꽤 갖춰져있는 편이에요.

고기는 양고기와 소고기가 있는데, 먹을만큼 직접 가져다먹는 시스템이라 편리했어요.

다만, 음식을 200g 이상 남기면 환경부담금 5,000원을 내야한다고 합니다.



소스도 직접 제조해먹으면 되요.

사실 훠궈를 먹을 때 제일 어려운 게 소스예요.

여러 가지 재료를 좍 늘어놓고 스스로 제조해먹어야하거든요.

중국은 지역마다 혹은 사람마다 즐겨먹는 소스 방식이 있다고 하더라고요.

여기에서는 소스 만드는 방법 2가지를 벽에 붙여놓았어요.

첫번째는 즈마쟝(깨소스) 2스푼 + 삭힌 두부소스 + 부추소스/마늘/다진파/다진고수/땅콩가루/참기름/설탕 조금 이고, 두번째는 해선간장 + 참기름/마늘/다진파/고수 조금씩 넣으라고 되어있어요.

사실 즈마쟝은 깨로 만든 소스라 요거 하나만 찍어먹어도 맛이 괜찮아요.

저 개인적으로는 즈마쟝에 매운 고추소스 약간, 고수 왕창, 마늘 조금, 참기름과 중국식초 약간 넣고 먹으니 맛있었어요.



홍탕은 같이 간 친구, 백탕은 저, 이렇게 반반 나눠서 각자 먹고 싶은 걸 넣었는데, 취향 차이가 확연히 보이네요.

음식들은 전반적으로 질이 괜찮은 편이에요.

백탕은 담백한 맛이었고, 홍탕은 특유의 얼얼한 맛이 있긴 했지만 그렇게까지 매운 편은 아니어서 저도 무난무난하게 먹을 수 있는 정도였어요.

무엇보다 각종 재료부터 고기까지 직접 먹을만큼만 가져다먹을 수 있어서 좋았고요.

전 양고기를 좋아해서 양고기를 주로 먹었는데, 미세한 뼛조각이 한 번 나온 거 빼고는 괜찮았어요.

나름 맛집으로 알려져있는지 계속 사람들이 오더라고요.

그닥 크지 않은 가게이긴 하지만, 다 먹고 나올 즈음에는 문가의 몇 테이블만 빼고는 자리가 다 찼어요.

가격 대비 퀄리티가 좋은 음식점이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651-1 1층 | 형제무한리필샤브뷔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