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화요일은 2월 19일은 정월대보름이에요.

우리나라에서는 대보름날이 되면 오곡밥이나 약밥에 나물을 먹고, 호두나 잣, 밤 같은 견과류의 부럼을 먹어요.

귀밝이술을 마시기도 하고요

중국을 비롯한 대만, 홍콩 등의 중화권에서는 탕위안 湯圓 (Tang Yuan) 이라고 부르는 음식을 먹는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탕위안은 가정에서도 쉽게 만들어먹는 음식이라고 해요.

우리나라에서 파는 가게가 많은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는 싱가포르 디저트 카페 '디저트 머라이언 Dessert Merlion' 에서 맛볼 수 있어요.

디저트 머라이언은 싱가포르분들이 현지 음료와 디저트를 판매하는 카페로, 홍대 걷고싶은거리 쪽에 위치했어요.

2호선 홍대입구역 8번 출구나 9번 출구에서 걸어서 5분 이내의 거리예요.

영업시간은 오후 12시 반부터 11시까지입니다.

제가 종종 오는 카페라서 이전에도 몇 번 포스팅한 적이 있는 곳이에요.













디저트 머라이언 메뉴.

코피 - C Kopi C, 코피 -O Kopi O 같은 싱가포르 스타일 커피부터 카야토스트와 망고, 포멜로 같은 과일은 이용한 푸딩, 쉐이크 등 디저트 및 음료를 판매하고 있어요.

간만에 왔더니 싱가포르 Tiger 맥주와 육포, 원앙차 등 새로운 메뉴가 생겼어요.

제가 먹으러 온 건 이 중에서  라이스볼 Rice Ball 이에요.



흑임자 라이스볼 


제가 먹으러 온 건 탕위안은 여기에서는 라이스볼 Glutinous rice ball 이라고 되어있어요.

흑임자와 땅콩, 2종류가 있으며, 가격은 둘 다 6,500원입니다.

저는 그 중에서도 흑임자(검은깨) 라이스볼 黑荏子湯圓 을 골랐어요.

탕위안에서 가장 베이직한 게 검은깨라고 하더라고요.

떠먹을 수 있는 넙적한 숟가락을 같이 주셨어요.



자작한 국물 안에 동글동글한 경단이 4개 들어있어요.

탕위안 Tang Yuan (湯圓 탕원)  은 중국 남방 지역에서 부르는 명칭이고, 북부 지역에서는 위안샤오 Yuan Xiao (元宵 원소) 라고 부른다고 해요.

중국을 비롯한 중화권에서 정월대보름 무렵에 즐기는 축제를 '원소절 元宵節' 이라고 불렀는데, 원소절에 먹는 이름이라고 해해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고 해요.  

일부 지역에서는 동지날에도 먹는다고 합니다.

국물은 미지근했고, 생강조각과 설탕을 넣고 끓였는지 약간 맵싸하면서도 들큰했어요.

묽은 생강차와 비슷했어요.

참고로, 우리나라 전통 디저트 중에도  '원소병 元宵餠' 이라고 하는, 거의 흡사한 음식이 있어요.

우리나라에서는 정월대보름날에 먹기도 했지만, 꿀물이나 오미자물을 우려서 시원하게 마셨다고 해요.



탕위안은 찹쌀가루를 익반죽한 뒤 그 안에 소를 넣고, 뜨거운 물에 삶아서 만든다고 해요.
먹어보면 쫀득쫀득한데, 검은깨 소가 고소하면서 달달해요.
추석에 먹는 송편과 거의 흡사한데, 피를 찹쌀로 좀 더 얇게 만든 느낌이었어요.
중국 쪽에서는 대보름날 저녁 온가족이 탕위안을 먹으면서 가정의 화목과 단란함을 기원한다고 하네요.
음식으로 해 본 재미있는 문화체험이었어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46-20 | 머라이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히티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