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6일, 맥도날드에서 신메뉴가 출시되었어요.

신년메뉴로 한정판매한 행운버거가 1월 25일까지 판매 예정이므로 설 전후로 새로운 메뉴나 프로모션이 시작할 거라고는 생각했지만, 이렇게 바로 신메뉴를 출시할 줄은 몰랐네요.

신메뉴의 이름은 '1955해쉬브라운', 이름 그대로 1955버거를 베이스로 리뉴얼한 제품이에요.



참고 : 맥도날드 '1955버거' 후기




1955 해쉬브라운 


1955 해쉬브라운 가격은 단품 5,900원, 세트 7,200원이고, 런치 6,400원입니다.

그냥 1955버거와 비교하면 500원이 비싸요.

칼로리는 단품 기준 532kcal, 세트 877-1045kcal 입니다.



새로운 신메뉴를 출시하면서 버거를 싸는 포장지도 새로 제작했나봐요.



1955 해쉬브라운은 1955번에 쇠고기패티, 해쉬브라운, 양상추, 토마토, 슬라이스 치즈, 그릴드 어니언, 적양파, 1955소스, 케첩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두께가 상당히 두툼해서 종이 띠지가 둘려져서 제공됩니다.

기존 1955버거와 비교하면 해쉬브라운, 적양파, 슬라이스 치즈가 추가되었어요.


해쉬브라운은 맥모닝 시간대에 판매를 하지만, 맥도날드 햄버거에 들어가는 경우는 최근 몇 년 사이에 처음인 거 같아요.

해쉬브라운이 들어간 버거가 흔하지는 않지만 좋아하는 사람들이 꽤 많아서 드문드문 있어요.

KFC 타워버거나 롯데리아의 미트포테이토버거(단종), 모짜렐라 인더버거 해쉬, 버거킹의 울트라해쉬(단종)와 해쉬치즈와퍼(단종) 등등 각 패스트푸드마다 한 두개씩은 있었어요. 



해쉬브라운 맛이 별로 안 나



1955버거는 특유의 소스 맛이 굉장히 강해요.

쇠고기 패티도 일반 패티가 아니라 훨씬 두툼한 쿼터파운더 패티 (약 113g)를 사용하고요.

해쉬브라운이 들어간 햄버거는 갓 튀긴 해쉬브라운의 파삭한 식감과 고소하고 담백한 감자의 맛을 기대하면서 먹는데, 고기와 소스의 맛이 워낙 강렬하다보니 해쉬브라운이 거의 묻혀버려요.

파삭한 식감도 매장에서 막 제공받아서 먹을 때만 조금 느껴지지 시간이 지나면 어쩔 수 없이 눅눅해져요.

포장이나 딜리버리로 이 제품을 드시는 분들은 아마 더 할 거라고 생각해요.

평소에 해쉬브라운이 들어간 버거 자체는 좋아하지만, 세트로 먹으면 감자맛이 너무 과다해서 그닥 안 좋아했는데 요건 후린치 후라이가 그냥 먹어지더라고요.



1955 해쉬브라운의 또 한 가지 차별점 중 하나는 그릴드 어니언(구운 양파)과 더불어 생 적양파가 같이 들어간다는 점이에요.

딱 한 입 먹어보고 생양파의 식감이 느껴지길래 '제조를 잘못했나?' 싶었는데, 광고 사진을 보니 원래 레시피가 둘 다 들어가더라고요.

일반 버거에 들어가는 생양파가 아니라 시그니처 버거에 들어가는 적양파가 들어간다는 점이 좀 독특하게 느껴졌어요.

적양파가 매운 맛도 덜하고, 야삭한 식감을 살려주긴 해요.

하지만 양파가 두 종류나 들어가니 좀 과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생양파를 못 먹거나 싫어하기 때문에 구운 양파가 들어가는 1955버거를 드시는 분들도 계신 걸로 알고 있거든요.








원래 1955버거 자체가 굉장히 두툼한 편인데, 여기에 해쉬브라운까지 추가되니 먹고 나면 꽤 든든한 편이에요.

두께가 워낙 두툼해서 한 입에 넣기도 힘들더라고요.

하지만 이름 자체가 '1955 해쉬브라운'임에도 불구하고 해쉬브라운의 맛을 잘 느낄 수 없다는 건 상당히 아쉬운 점이에요.

단 몇 백원이라고 하더라도 굳이 비용을 더 지불하고 이 제품을 먹을만한 매력 요인을 찾을 수가 없었어요.

입 안에 꽉 차는 식감과 포만감이 목적이라면 비슷한 계열의 더블 1955버거도 있으니까요.

1955버거를 원래부터 좋아했으므로 맛은 괜찮았지만, 굳이 내 돈을 주고 또 1955 해쉬브라운을 먹게 될지는 모르겠네요. 



(재미있게 보셨으면 아래의 를 눌러주세요 ^_^)

Posted by 히티틀러